본문 바로가기
스타토크

걸그룹 선정성 경쟁이 걱정스러운 이유

by 신사임당 2014. 1. 27.

 걸그룹의 선정성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언제 어느때나 걸그룹의 선정성이 논란이 되지 않았던 적은 없었지만 요즘 빚어지는 논란을 보면 좀 걱정스럽습니다. 

얼마전부터 대형걸그룹의 활동이 주춤한 상황입니다. 

원더걸스와 카라는 사실상 해체상태고 소녀시대나 투애니원 등은 이렇다할 활동이 없습니다. 포미닛, 브아걸, 시스타 등도 일종의 소강상태지요.  티아라는 예전에 터졌던 멤버간 왕따사건 이후 영 옛 기력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때문인지 걸그룹시장 판 자체가 쪼그라든 느낌이 강하네요. 

뭐가 됐든 잘되고 불이 붙어야 그 판 전체가 커지면서 살아나기 마련인것처럼 말이죠. 비슷한 음식점이 모여있거나 비슷한 상가가 모여 있으면서 더 장사가 잘되고 번창하는 것과 같은 이치겠지요. 

그런데 지금은 걸그룹 시장이라는 판이 과연 유지될 수 있을지, 지금껏 성장해 왔던 기반이 위태롭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걸 느낄 수 있는 건 요근래 활동하는 걸그룹이 숨이 턱 막힐만큼 선정적인 컨셉트로 일관하고 있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앞서 말했듯 예전에도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다양성이 있었고 뭔가 그 안에서도 음악적인 변화와 발전, 퍼포먼스에 대한 고민과 컨셉트 등 나름의 스토리는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활동하는 섹시 컨셉트의 걸그룹에선 '이래도 나 안볼래' 하는 식의 강짜와 오기?? 이런게 느껴진다고 할까요. 착시의상이니 뭐니 하는 것도 이런 속내를 뒷받침하는게 아닐까 합니다. 

걸스데이나 AOA, 레인보우 블랙 등이 다 그런 분위기입니다. 특히 AOA는 데뷔 당시 걸 밴드를 표방했던 팀인데 왜 이렇게 섹시컨셉트가 강조되는지 모르겠습니다. 

더이상 보여줄 게 없어서 이러는건지, 그렇게 눈길이라도 끌어보겠다는건지, 아니면 맥락이나 이유가 있는건지 궁금하네요. 슬프게도 지금 드는 생각은 더 이상 보여줄 게 없어서 이러는게 아닌지가 점점 강해진다는 겁니다. 

 작년 하반기 잠시 크레용팝의 활약이 있긴 했지만 이마저도 그친 뒤에는 걸그룹 판에 이렇다할 뚜렷한 이슈도 보이지 않습니다. 

대형 걸그룹이라고 할만한 팀들의 역할과 한방이 그 어느때보다 아쉽고 간절해지는 것도 그때문입니다. 







'스타토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떠나간지 9년 아름다운 그녀 이은주  (1) 2014.02.22
열정의 아이콘 엄정화  (0) 2014.02.17
빅뱅 오사카 교세라돔 콘서트  (0) 2014.01.15
칠봉이와의 대화  (21) 2014.01.08
JYP에 무슨 일이  (0) 2014.01.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