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팀3

YG패밀리 콘서트에 다녀왔습니다 YG 패밀리 콘서트에 다녀왔습니다. 15일 잠실 주경기장에 열렸습니다. 사실 이날 콘서트가 몰렸습니다. 상암동에선 SM타운이, 잠실 또 다른 곳에선 슈퍼스타K출신 올스타들의 콘서트가, 또 63빌딩에선 인디가수들의 페스티벌이, 방이동 올림픽 공원에서도 비스트의 콘서트가 열렸습니다. 고민끝에 YG패밀리 콘서트를 택한 이유는 마약논란 이후 첫 공식 무대에 서는 박봄의 모습을 보고 싶었고, 지난해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떨어졌던 B팀도 공연을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입니다. 엑소가 눈에 밟혔지만 ㅠㅠ, 그리고 비스트는 그다음날 또 기회가 있어서 이런저런 이유로 잠실주경기장행을 결정했습니다. 나우페스티벌이라는 이름으로 열린 이날의 공연은 오후 6시30분부터 11시까지 YG패밀리가 헤드라이너로 무대에 선 페스티벌.. 2014. 8. 16.
win winner ㅠㅠ win...끝났어요. 그리고 a팀이 winner가 됐지요. 저 문자로, 카톡으로 열심히 a를 찍었습니다. 공연 시작 초반에 말입니다. 처음부터 그래도 a가 먼저 데뷔해야지.. 하는 마음으로 a를 응원했죠. 그런데 공연을 보고 있는데 막판에 자작곡 대결하는데서 bi의 폭풍 랩이 쏟아져 나오는데 왜 그리 가슴 아프고 눈물이 나던지요... ㅠㅠ 그 아이들의 그 눈물과 땀과 시간들... 평범한 삶을 포기한 정도가 아니라 미래와 인생을 다 저당잡힌채 자기 길이라고 확신하며 달려온 그 아이들의 지난날들이, 그 눈물과 땀들이 가슴을 후벼파더군요. YG양현석 사장은 대중과의 약속을 지키겠다며 두 팀 동시데뷔는 없다, 패배한 팀은 데뷔를 연기하거나 최악의 경우는 해체시킬 수 있다고 했었는데 어찌 그리 잔혹한 일을 처음부.. 2013. 10. 28.
who is next 연습생들도 스타가 되는 시대입니다. 아마도 기획사가 갖는 영향력과 힘, 팬들의 기대감이 합쳐져서겠지요. 빅뱅, 투애니원을 만들어낸 YG엔터테인먼트가 이번에 다시 남자 신인그룹 출격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빅뱅 팬들이라면 관심을 갖지 않을 수 없죠. 게다가 강승윤, 이승훈처럼 최근 몇년간의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일정 수준의 팬덤을 형성한 연습생들도 있어 그 주목도는 점점 커집니다. 저도 틈날 때마다 보고 있는데 연습생이라지만 데뷔한 기존 아이돌그룹 이상의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모습에 깜짝깜짝 놀라기도 했습니다. 보면서 느낀 건, 연습과 노력도 중요하지만 타고난 끼와 성정, 스타일은 웬만한 노력으론 따라잡을 수 없는 자산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아래는 YG엔터테인먼트가 이 두 팀을 출격시키면서 제공한 자료들입니.. 2013. 10.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