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칠봉이3

칠봉이와의 대화 이 블로그에서 유연석씨를 언급한 것은 2년전, 당시였죠. 그때 이 배우는 반드시 뜬다며 찍었다는 둥 온갖 주접을 떨고 팬질을 해왔던 제 입장에서 이번 는 너무나 고맙고 소중한 드라마입니다. 너무나도 많은 결을 지닌, 아직도 무궁무진한 매력을 간직한 배우 유연석을 수많은 사람들이 주목하게 됐기 때문입니다. 만인의 연인이 돼 버린 그를 보면서 곱게 키워 장가보낸 것 같은 엄마가 된 듯한 이 오지랍 감정은 또 뭔지... 싶네요. 며칠전 회사를 방문한 그와 1시간 좀 넘게 인터뷰를 했습니다. 막판 강행군의 흔적이 그의 얼굴에 좀 남아 있더라구요. 턱과 볼 아랫쪽에 피로가 만들어낸 뾰루지가 나 있었습니다. 앞서 인터뷰에 싣지 못했던 그와의 대화를 마저 풀어놓습니다. *배우라는 직업이 누군가에게 선택되는거잖아요. .. 2014. 1. 8.
유연석 인터뷰 경향신문 1월 8일자 대체로 자기연민을 동반하게 마련인 짝사랑이 이처럼 쿨하고 아련하게 표현된 적이 있을까. 드라마 의 칠봉이는 그렇게 찾아왔다. ‘짝사랑’이라는 단어의 어감조차 달콤하게 바꾸면서 말이다. 칠봉이를 연기한 배우 유연석 역시 많은 이들의 가슴에 그렇게 내려앉았다. 올해로 11년차가 된, 이제 막 서른을 넘어선 그를 지금껏 자극해 온 것은 도전의식과 호기심이다. 때문인지 그는 또래 배우라면 욕심냄직한 빛나는 배역을 찾는 대신 다소 드라마틱하고 역동적인 ‘몸바꾸기’를 해 왔다. 순하디 순한 눈빛의 소년(열여덟 열아홉)이 소름끼치게 냉랭하고 건조해지는가 싶더니(화이) 이내 야비하고 유들유들한 비웃음을 날린다(건축학개론). 처연한 눈빛으로 사랑을 꾹꾹 눌러 감추다가도(맛있는 인생) 컴플렉스에 사로.. 2014. 1. 8.
응답하라 해태!!!! 저 요즘 정말 에만 빠져 있습니다. 보고 또 보고, 포스팅도 그걸로만 하게 되네요. 요 며칠새 보니 배우 이정은씨가 검색어 상위권에 있더라구요. 누군가 하고 봤더니 고창석씨의 부인이자 응사에서 삼천포의 엄마로 나오신 분이라는.. 허걱입니다. 정말 단역을 맡은 분들의 연기도 예사롭지 않더라니 내공이 팍팍 만땅 느껴지는 이유가 있었네요. 어떤 드라마의 단역이 이다지도 존재감을 발휘할 수 있을까요. 유명인이 등장한다면 카메오로 눈길을 끄는 정도겠지만 이들은 차고 넘치는 내공으로 극을 빈틈없이 채우고 받쳐줍니다. 삼천포에서 술취한 동네 주정뱅이 연기를 했던 배우 김한종씨 역시 연극판에서 잔뼈가 굵은 중견 배우입니다. 이정은씨는 고창석씨와 같은 극단에서 만난 동료 배우라고 하네요. 삼천포의 아버지역할을 한 배우 .. 2013. 11.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