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불륜설에 휩싸인 전 국회의원이자 변호사 강용석이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그는 자신의 방송활동이 다른 사람들에게 불편함을 주면 안된다는 것이 방송하차 이유라고 밝히면서도

불륜 사실 자체에 대해서는 결백함을 주장했습니다.
 

 

2010년 여성 아나운서 비하 발언으로 과거 한나라당에서 제명을 당했으며 2012년 무소속으로 출마한 뒤 낙선했습니다.

이후 그는 방송인으로 변신해 활발히 활동해왔습니다. 

많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친근한 이미지를 쌓으며 연예인 못지 않은 대중스타의 길을 걸었지요.

그의 활동을 두고 무분별한 시청률 지상주의 방송 풍토에서 벌어진 대중 기만적 이미지 세탁이라는 비판과 지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퇴출된 정치인에서 그는 어떻게 대중스타로 만들어졌을까요.
 

 

그의 첫 예능 출연은 2012년 초입니다. 

 tvN <화성인 바이러스>였습니다.

각 분야에서 이색적인 특징을 가지고 있는 인물들이 출연하는 이 예능프로그램에서

그는 고소집착남으로 출연했습니다.

당시 그는 개그맨 최효종을 고소하며 큰 비난을 받은 상태였습니다. 
 

 

총선에 낙선한 뒤 그는 본격적으로 방송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종편에서 고발 프로그램 진행자를 시작으로 시사와 예능을 결합한 랭킹쇼 <강용석의 고소한 19> MC도 꿰찼습니다다.

그는 또 오디션 프로그램인 <슈퍼스타K>에도 출연해 화제를 모았습니다

 

 

2013년 초 시작한 jtbc <썰전>이 큰 히트를 하며 방송인으로서 본격적인 그의 활약이 시작됐습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반에 대한 토론과 독설을 기본으로 한 이 프로그램은 매회 화제가 됐고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지요.

다른 방송인과 달리 전직 국회의원이었다는 점에서 그가 다루는 정치 이야기는

다른 정치관련 프로그램이 주지 못하는 콘텐츠의 신선함과 깊이, 재미를 전달했습니다.

 

방송인 강용석의 활약이 더해지면서 그의 비호감 이미지는 어느새 귀여운 아저씨로 바뀌기 시작했고

굵직한 예능 프로그램에 잇달아 출연하며 존재감을 과시했습니다.

<SNL코리아> <유자식상팔자> <크라임씬> <더 지니어스> <수요미식회>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등

젊은 세대에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상당수의 프로그램에서 그의 활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서울대와 하버드대 출신의 변호사라는 화려한 이력을 가진 그가

<스타 특강> 등의 프로그램에서 보여줬던 자신만의 공부법이 상당기간 화제가 됐던 것은

방송의 특성과 대중의 요구에 그가 얼마나 잘 맞아떨어지는 컨텐츠와 경쟁력을 가졌는지 보여주는 전형적인 사례였습니다.

 

 

 

 

 

 

방송가에서는 그의 방송활동을 두고 "화제성을 좇는 방송의 특성을 이미지 변신의 도구로 잘 활용했고 실제로 상당한 성과를 얻었다”고

평가합니다.

 

그의 하차를 불러온 것은 갑작스러운 불륜스캔들이었습니다.

법적인 공방을 벌이고 있는 만큼 진위여부는 판가름 날 것이고 그의 결백 여부도 어떤 식으로든 결말이 날겁니다.

그리고 그의 방송 복귀문제도 다시 논의되겠지요.

그의 주장처럼 별 문제가 없다면 아무 상관없는 일이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어떨까요.

.

이전에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으로 소속당에서 제명되기도 했고 고소집착남의 모습을 보이면서

갖고 있던  비호감 이미지를 

예능에서 캐릭터화 함으로써 극복했던 그가

이 문제를 앞으로 어떻게 돌파하게 될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