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29만원이 전재산이라던 전두환 전대통령이 1672억원의 미납추징금을 드뎌 납부하겠답니다. 가족들을 향한 검찰의 칼날이 바짝 조여들자 결국 항복을 한 것인데요. 가족들은 추징금으로 납부하겠다는 1700억원 가량의 목록을 제출했습니다. 

일반인이라면 상상할 수 없는 어마어마한 재산들... 지난 16년간 갖고 있으면서 불리고 불려온 재산이기도 할겁니다. 29만원, 법과 정의를 조롱하는 상징적 표현이 된지 오래지요. 이번 일이 좀 더 성숙한 사회로 가는 계기가 되는데 보탬이 되길 바라며  그동안 전 전대통령의 행적을 사진으로 정리해보겠습니다. 사진들은 경향신문 자료사진에서 발췌한 것입니다.  






최규하 전 대통령(오른쪽)이 청와대를 떠나면서 전두환  국가 보위 비상 대책 위원회 상임 위원장(국보위 상위장, 왼쪽 첫 번째), 민관식 국회 의장 직무 대리(왼쪽 두 번째) 등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1980년 


 

 


광주 금남로에서 시민들이 공수부대와 대치한 가운데 집회를 갖고 ‘전두환 퇴진’을 외치고 있다. 5·18기념재단 제공





2007년 9월호 레이디경향에 실렸던 사진. 전두환 전 대통령 가족사진 







12대 대통령 취임식..... 이 때만 해도 권력과 영광이  영원할 것 같았겠죠


 



5공헌법을 선포한 뒤 손을 흔들고 있는 모습. 


 


5공비리와 관련, 백담사로 가기위해 차에 탄 전두환 前대통령 부부




삼청교육대 훈련으로 도뇨관을 삽입한 채 살아가야만 하는 피해자가 전두환 전 대통령 사택 앞에서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모습 

1991년 11월27일. 




5.18과 관련해 연희동 자택 옆 골목에서 대국민성명을 읽는 모습.  1995년 12월. 




12.12 및 5.18사건 선고공판에서 피고인석에 나란히 서있는 전두환 .노태우 전대통령






전재산이 29만원이라고 말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풍자한 패러디물 





인터넷 독립언론인 뉴스타파가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와의 공동 작업을 통해 확인한 ‘조세피난처 프로젝트’ 4차 명단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근행 총괄 프로듀서, 김용진 대표, 최승호 프로듀서. 뉴스타파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 전재국씨가 조세피난처인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 페이퍼컴퍼니(유령회사)를 설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전두환 추징법 국회 통과. 6월27일 




검찰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은닉재산을 찾아나선 가운데 18일 경기도 파주시 출판단지의 장남 재국씨 소유의 시공사에서 관계자들이 미술품들을 화물차로 옮기고 있다. 경향신문 7월19일자 




  124억원의 조세포탈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전두환 전 대통령의 처남 이창석씨가 8월 19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구치소로 향하는 차에 올라타있다. 이씨는 ‘심경이 어떠냐’ 등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수사와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은 전씨의 차남 재용씨가 9월 4일 새벽 귀가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재용씨는 검찰에 추징금을 자진납부하겠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장남인 재국씨가 10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앞에서 미납 추징금 자진 납부계획서를 제출하기 전에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고 있다



  1. 이종권 2013.11.10 01:45  링크  수정/삭제  답글

    전두환 이런 SIBAL GAEHORO SAEKI 니때문에 전라도사람들 억울하게 죽고 형제복지원 사람들 죽이고 이래저래 죽이고 .내가 만약 하나님이면 넌 벌써 지옥길에 쳐넣었어. 제발 좀 빨리 쳐죽어라. 니 입에 들어가는 밥이 아깝다. 그럴 밥있으면 돼지한테 주는게 낫겠다.

  2. 노땅크 2013.12.06 14:15  링크  수정/삭제  답글

    시발 노태우랑 죄수복입고도 손잡고있네. 인간쓰레기들 대형냄비에다가 강불로 지져야되는데

  3. 기명삼 2017.03.25 02:53  링크  수정/삭제  답글

    저 사람에겐 항상 당당한 무엇이 있다. 집권은 했을망정 치사스런 짓은 하지 않았다는 것일까? 과연 역사바로세우기라는 이상한 이름의 재판으로 죄수복을 입혀 콩밥을 먹게한들 저 당당한 모습을 진심으로 굴복시킬 수 있겠는가?

    힘으로 굴복시키려한들 꿀리겠는가? 한마디로 떳떳하지 못했다. 김영삼을 비롯해 박근혜등 비겁한 인격의 대통령일수록 전두환을 괴롭혀 민심을 사려했다. 반면에 정치적으로 전두환에게 가장 큰 피해를 입었던 김대중은 저사람에게 너그러웠고 서로 원만하게 소통했었던 걸로 안다.

    언떤 일에 책임을 물어야 할 사람은 책임을 져야하는 사람 이상으로 당당하고 떳떳해야 한다. 그래야 빛이난다. 일사부재의 법적 원칙을 깨고 제 맘대로 특별법을 만들어 역사바로세우기라는 별 희안 찬란한 이름으로 여론재판을 주도해 민심을 얻으려 했던 정치적 쇼의 달인 김영삼은 세월이 지남에 스스로 누추해졌지만 전두환은 아직 당당한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