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피지 가보신 분들 많으신가요?

전 1997년 처음 피지를 가봤습니다.

브룩쉴즈가 나왔던 영화 <블루라군>의 아름다운 배경이 피지였지요.  

아름다운 풍광에다 직항이 개설되면서 국내에서도 피지를 다녀오신 분들이 많습니다.

신혼여행지로도 특히 많은 사랑을 받는 곳이죠.

예전에 KBS 황현정 아나운서와 다음 이재웅 회장이 결혼했을 때 신혼여행지가 피지라고 해서

잠시 그때도 유행을 탔던 적이 있고요.

 

그것 말고 남자들은 피지를 떠올릴 때 골프 선수 비제이 싱을 많이 꼽습니다. 

이외에도 병 디자인이 예쁜, 고급 호텔에 가면 볼 수 있는 피지 워터도 생각나네요.

피지의 천연 암반수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뭐, 그렇습니다.

사실 에비앙이든 피지워터든 볼빅워터든 삼다수든

싸구려 입맛이라 그런지

전 거기서 거기인듯...

그저 시원하기만 하면 최고입니다.

 

 

얼마전 피지관광청에서 온 자료입니다.

피지를 휴양지로만 알고 있다면 착각이라며

250가지 이상의 즐길거리가 넘치는 섬이라고 소개하네요.

그러면서 피지에서 꼭 해야할 10가지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피지는 333개의 섬, 111개의 리조트가 있는 곳이다.
많은 리조트만큼이나 즐길 거리도 다채로운 곳이 바로 피지다. 리조트 내에서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스노클링, 요트, 골프, 서핑, 승마는 물론 스쿠버 다이빙, 패러세일링, 짚라인, 빌리빌리 투어, 크루즈 등 250가지 이상의 즐길 거리로 가득하다.

피지의 무궁무진한 다양성 덕분에 짧은 여행 기간 동안 무엇을 해야 할지 몰라 갈팡질팡하는 여행객들을 위해 주한FIJI관광청의 박지영 지사장은 지난 12년간 피지를 80회 이상 다녀온 경험을 토대로 피지의 매력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피지에서 꼭 해야 할 10가지를 소개했다. 피지관광청 웹사이트에서는피지에서 꼭 해야 할 30가지도 확인할 수 있다.

 

**피지에서 꼭 해야 할 10가지

 

>> 영화캐스트 어웨이 Cast Away’ 촬영지인 모누리끼(Monuriki) 섬에서 스노클링 해보기

톰 행크스 주연의 영화 캐스트 어웨이의 촬영지였던 무인도 모누리끼 섬은 문명과 완벽히 고립되어 대자연의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어 방문하는 사람마다 쉴 새 없이 탄성을 지르게 된다. 이 섬은 야누야(Yanuya)라는 마을 사유지로, 허가를 받은 크루즈 회사(South Sea Cruise)의 배만 정박할 수 있다. 스노클링 장비를 착용하고 모누리끼 섬 앞 바다에 들어가면, 연산호의 천국이라는 별명을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 단어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다양한 색의 살아 움직이는 산호들과 그 사이를 오가는 물고기들을 바로 코앞에서 만날 수 있다.

영화 촬영의 흔적을 찾아보는 것도 재미다. 모누리끼 섬에는 현재까지 톰 행크스가 안테나로 썼던 자리가 있으며, 벽에 코코넛을 깨던 벽도 남아있다. 영화 속에서는 해변에 나무 막대기로 ‘HELP’라고 씌어 있었으나 현재는 ‘CAST AWAY’라는 글자로 바뀌었다. 톰 행크스의 단짝 친구 배구공 윌슨도 만날 수 있을까? 궁금하다면 모누리끼 섬으로 떠나보자.

 

 

 

>> 전통의상 술루(Sulu) 입는 방법 30가지 마스터하기

피지의 전통의상인 술루는 크게 잘라 만든 천이다. 특히 피지의 빌리지 내에서는 여자의 하반신 노출이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피지 여행 술루를 소지하고 다니면 어디서나 편리하게 예의를 갖출 있다. 필요에 따라 목도리, 이불, 깔개로도 사용할 있어 활용도 만점이다. 다채로운 색상과 다양한 재질의 술루를 몸에 걸치는 방법은 무려 30가지가 넘는다. 수영복 위에 살짝 묶어 비치패션으로, 월남치마 형태, 튜브탑, 홀터넥 등등 술루 입는 다양한 방법을 배워 상황에 맞게 패션 아이템으로 연출해 보는 것은 어떨까? 화려한 전통 문양이 프린트된 술루는 남태평양 여행의 정취를 고스란히 담아올 있는 소중한 기념품이 된다. 한국에서는 커튼 대용이나 샤워 수건, 여름 이불 용도로도 사용하기도 좋다.

 

>> 둘만의 결혼식을 올리고 피지 정부에서 결혼 증명서 받기

북적북적한 하객 틈에서 시간에 쫓겨 정신없이 결혼식을 마쳤다면, 이제는 피지에서 진짜 둘만의 결혼식을 올릴 차례다.

피지에서는 적은 예산으로도 오붓하고 엄숙한진짜 결혼식이 가능하다. 결혼식 후 받게 되는 결혼 증명서 역시 피지정부에서 발급한 것으로,법적 효력이 있는 진짜다. 결혼증명서는 피지 전통방식으로 만든 마시(masi)라는 종이에 영문으로 발급이 된다.

피지 대부분의 섬 리조트에 웨딩 패키지가 준비되어 있다. 터틀 아일랜드, 리꾸리꾸 라군 피지, 로마니 아일랜드, 트레져, 샹그릴라, 머스캣 코브 리조트 등 웨딩 채플이 있는 리조트도 많다. 해안에 자리 잡은 순백색의 채플(교회당) 유리창에 에메랄드빛 바다 빛이 반사되어 순백색의 드레스를 입은 신부의 모습을 더욱 눈부시게 한다. 마나 섬 리조트의 경우 드레스와 턱시도 등 필요한 모든 물품을 대여해주고, 결혼한 이들의 이름을 동판에 새겨 영구 보존해준다.

 

 

 

 

>> 혀가 얼얼하게 마비되는 전통음료 카바(Kava) 마셔보기

피지에서는 손님이 찾아오면 카바라는 환영의식을 베푼다. 카바는 후추 나무과의 양고나(yaqona)라는 뿌리를 빻아 만든 가루다. 연갈색 흙빛으로 씁쓸하고 입술이 얼얼할 정도로 맛이 강하다. 알코올 성분은 없지만 카바에 함유된 독특한 성분 때문에 모금만 마셔도 혀가 얼얼하게 마비가 되는 느낌이 있으며, 많이 마시면 술을 마신 약간 알딸딸해지는 묘한 경험을 있다.

카바는 빌로(bilo)라는 코코넛을 반으로 자른 잔에 받게 되는데, 잔을 받은 사람은 박수를 치며 불라(Bula 안녕하세요?) 외친 , 잔을 받아 번에 비운 잔을 건네고, 다시 손뼉을 치며, 비나카(Vinaka 감사합니다)라고 화답한다. 카바의 양을 조금 달라고 하려면 타이드(low tide), 많이 달라고 할 때는 하이 타이드(high tide)라고 말하면 된다.

 

>> 스카이다이빙 14천피트(4,300m)에 도전해보기

담력을 자랑하고 싶다면 피지에서의 스카이다이빙을 적극 추천한다. 하늘에서 내려다보는 피지는 또 다른 이름의 천국이다. 경비행기의 탁한 유리창을 통해서만 볼 수 있는 작은 섬들과 산호초를 온몸으로 감상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이다. 피지의 스카이다이빙은 4단계 높이(고도 8000, 1, 1 2, 1 4천 피트)에 따라 가격이 정해지고 체험비행(2인 탑승)으로 진행된다. 경비행기를 타고 20분 정도 오른 후, 시속 220km의 속도로 1분간 자유낙하 후 낙하산을 펴고 4-5분간 서서히 내려간다. 맨몸으로 하늘에서 머무는 시간은 단 5분이지만, 피지의 진귀한 광경을 가슴속에 듬뿍 담기에는 충분하다. 체험 이후 스카이다이빙 높이가 적힌 ‘담력 증서’도 주어진다. 연인과 함께 하는 스카이다이빙이라면, 하트 모양으로유명한 타바루아(Tavarua) 위에서 “Marry Me”라는 플래카드를 펼치는 이색 프러포즈를 해보는 어떨까?

 

 

 

 

 

>> 세계에서 단 네 곳밖에 없는 날짜변경선’, 그중 하나는 피지에. 푯말 앞에서 인증샷 찍기

피지로 허니문을 왔다면 날짜변경선은 새로운 시작을 다짐하기에 더없이 좋은 명소다. 날짜변경선은 피지의 333개의 3번째로 타베우니(Taveuni)섬에 위치해 있다. 표지판을 경계로 어제와 오늘을 번에 뛰어 넘나들 있다는 것이 신기하다. 날짜변경선은 세계에 4 곳뿐이며, 러시아, 남극, 그리니치, 피지에 있다.

 

 

 

 

 

>> 쌉쌀함, 부드러움, 고급스러움의 대결, 당신의 선택은? 피지 대표 맥주인 피지 비터, 피지 골드, 보누 맛 비교하기

맥주 맛은 물맛이 좌우한다는 누구나 아는 상식이다. 미네랄이 풍부하고, 세상에서 가장 좋은 물로 알려진 피지워터로 만든 피지 맥주는 당연히 맛있을 수밖에 없다. 맥주를 좋아하는 유럽인들 중에 피지 맥주 마니아가 상당하여, 가격이 상당히 비싼 편임에도 년째 인기순위 1위를 지키고 있을 정도다. 수출 물량을 맞출 없을 정도로 내수량도 상당하다.

피지의 맥주는 개성이 뚜렷해 골라 마시는 재미가 있다. 갈색 농약병 모양으로 패키지도 독특한 피지의 대표 맥주인 피지 비터(Fiji Bitter) 목넘김이 진하고 쌉쌀하며, 피지 골드(Fiji Gold) 부드럽고 알싸한 맛이 특히 여성들을 사로잡는다. 거북이라는 뜻의 피지어인 보누(Vonu) 고급프리미엄 맥주로, 부드러운 맛이 월등히 좋고, 가격도 피지 비터, 골드에 비해 비싸다. 피지로 여행을 사람들은 열에 아홉은 아무리 무거워도 양손에 피지 맥주를 가득 들고 귀국하게 되는데, 아쉽게도 피지 맥주 맛은 피지에서 먹어야 제대로다. 물론 피지 앓이 하는 동안에는 특효약이 있으니, 출국 공항 면세점에서 잊지 말고 구입하자.

 

>> 세상에서 가장 좋은 물, 셀러브리티들이 즐기는 물, 피지워터(FIJI Water) 실컷 마시기

오바마 대통령과 할리우드 스타들이 즐겨 마시는 피지워터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생수다. 미국에서는 이미 에비앙을 제치고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500 암반에서 퍼올린 물로 국내에서 스타벅스, 조선 호텔, 유명 백화점, 고급 주류 판매점 등에서만 판매될 정도로 콧대 높은 생수이기도 하다. 스타벅스에서 330ml 피지워터 병에 1,500 다소 마시기 부담스러운 가격이지만, 피지 현지에서는 비교적 저렴하게 마음껏 마실 있다.

 

 

 

 

>> 피지에서는 단 3일이면 심해다이빙 자격증을 딸 수 있다. 자격증도 따고 철망 없이 상어를 만나는 상어 먹이주기(Shark Feeding)에 도전하기

다양한 어족의 보고인 피지는 세계 3 다이빙 포인트 하나로 손꼽힌다. 바누아 레부 섬의 람바사(Labasa)지역과 라키라키(Rakiraki), 퍼시픽하버(Pacific Harbor) , 다른 나라에는 없는 진귀한 다이빙 포인트가 피지에는 지천에 널려있다. 수온은 24~29 정도로 따뜻하여 이른아침, 늦은 저녁, 연중 어느 때나 다이빙이 가능하다. 피지의 수도인 수바에서 육로로 2시간 거리인 타칼라나(Takalana)만은 없이 돌고래가 튀어 오르는 돌고래의 서식지로 유명하다.

대부분의 리조트에는 다이빙 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세계 최고의 다이빙 교육단체 PADI 공식 강사를 다이빙 센터가 어디에나 있다. 초급부터고급 과정까지 레벨에 맞는 강습을 받을 있고, 수료증도 발급된다. 다이빙 경험이 없는 사람도 기초적인 다이빙을 쉽게 배울 있어 3일이면 자격증도 주어진다.

피지는 상어를 세계에서 가장 가까이, 그것도 철망이 없이 맨몸으로 만날 있는 곳이다. 전문 다이버와 함께 입수해 상어에게 먹이주기 체험도 있다.

 

 

 

 

>> 별빛을 조명 삼아밤낚시로 다금바리 낚시하기

고기 반이라는 피지의 바다에서는 누구나 쉽게 강태공이 있다. 배를 타고 1시간 정도만 나가면 다금바리, 우럭, 광어 등이 손쉽게 잡힌다. 특히 피지에서는 밤낚시가 재미있다. 단돈 120 미국 달러면 간단한 저녁식사와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천공에 없이 박힌 별구경을 있다. 고기를 잡을 때까지 시간제한 없이 뱃놀이와 낚시를 함께 즐길 있다.

즉석에서 회를 떠서 준비해 초고추장과 소주를 곁들여 먹는 맛이 일품이다. 1미터 이상 되는 월척들도 낚인다. 피지에서 맛을 보고 사람들은 다른 곳에서는 시시해서 이상 낚시를 없을 정도이다. 피지에는 성게도 흔하게 잡혀, 피지에 사는 한국 교민들은 별미로 성게 라면을 끓여먹는다. 로컬 마켓에서는 20kg 다금바리를 단돈 5 원에 있다.

낚시 투어는 리조트의 투어 데스크에서 예약할 있으며, 최소한 2~4 이상이면 출발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