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재범3

임재범 -최고의 나날들 나가수로 가수인생에서 새로운 국면을 맞은 이는 누가 뭐래도 임재범씨일 듯 합니다. 가장 뜨거운 이슈를 만들어내며 관심의 초점이 되다보니 임재범이라는 이름 석자만 들어가도, 사실은 임재범씨와 큰 관련이 없는 이야기임에도 관심을 끄네요... 최근 받은 임재범씨 관련 보도자료입니다. 5월30일 소울다이브, 임재범VS이소라에 “포효하는 호랑이VS신비로운 새” “함께 작업한 것 영광, 평생 잊을 수 없는 무대였다” 힙합그룹 소울다이브와 가수 이소라가 함께 한 MBC ‘우리들의 일밤-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 무대에서 선보인 '주먹이 운다'가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소울다이브가 무대에선 소감을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나가수’ 무대에서 이소라의 '파격 도전'에 든든한 지원군으로 나선 소울다이브는 강렬한.. 2011. 6. 22.
대한민국은 지금 임재범 앓이 #인터넷 포털사이트 지식 Q&A 질문=전 마흔 가까이 된 주부입니다. 음악에 별 관심없이 살았어요. 근데 요즘 제가 미쳤나봐요. 나가수 본 뒤 아이들 학교 보내놓고 하루종일 듣고 또 듣고 있어요. 저 이상한 거 아니죠? 왜 그의 노래에 빠지는 걸까요?(아이디 비공개) 답변=절대 이상한 거 아닙니다. 전 내일 오십줄 접어드는 아줌마인데 지병으로 병원에 입원해서도 하루를 임재범씨 노래로 시작해서 임재범씨 노래로 맺음합니다.(tldkfkqslek)/ 아무 걱정 마세요. 내 나이는 님의 두 배 가까이 됩니다. 살면서 이만한 감동 흔치 않을 겁니다.(ghalrhw99)/ 나만의 현상이 아닌 것 같아 안심.(afpk7080) / 난 남자인데 더 이상한 건가요?(ke300)…. #지난 주말 서울에서 영동고속도로, 중.. 2011. 5. 25.
임재범 “신비주의라뇨? 그동안 좋은 아빠로 행복한 시간” 요즘 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임재범씨 기사입니다. 지난해 상반기에 했던 인터뷰인데 다시 한번 꺼내 봤습니다 게재일자 2010년 3월31일 추노’ 주제곡으로 주목 가수 임재범 ㆍ돈 잘 벌고 싶지만 인기 영합은 싫어… 편한 마음으로 노래하며 사는 게 꿈 가수 임재범(48)은 세상과의 타협을 거부하는 것처럼 보인다. 돌연한 잠적과 오랜 은둔으로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고 일체의 인터뷰도 피해왔다. 25년간의 가수생활 중 무대를 떠나있은 적이 더 많다. 해서 ‘방랑가객’ ‘음유시인’ ‘기인’으로까지 불렸다. 상당기간 이렇다 할 활동이 없던 그가 최근 종영된 드라마 ‘추노’ OST를 통해 대중들의 감성을 적시고 있다. 여전히 호소력 짙은 음색, 감성을 자극하는 그 목소리다. 오는 5월 오랜만의 단독콘서트도 준비 중인.. 2011.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