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서귀포에서 가장 큰 시장은 매일올레시장입니다.

이곳도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곳이지요.

 

아마 모닥치기로 유명한 새로나 분식은 다들 들어보셨을 듯...

줄이 항상 바글거립니다

 

 

 

소자 시키면 양 적은 분들은 세분도 드실 듯...

 

 

비주얼로는 잘 안보이는데 국물 바닥에 김치전이 깔려 있습니다.

 

 

 

여긴 줄을 너무 서있더라고요

왜 그런지 궁금했습니다.

인근 상인분들께 여쭈었더니

회 맛이 다 비슷비슷하지, 어디 인터넷에 누가 올렸나보지

이렇게 말씀하십디다.

 

 

 

 

여기도 줄을 서 있던 떡집..

 

 

계산하는 분 바로 뒤로 떡을 빚고 계시는 모습 보이지요...

 

이곳도 1박2일에 소개됐던 식당이라네요.

맛은 못봤습니다.

 

 

저는 갠적으로 서귀포 갈 때마다 이집에서 회를 뜹니다.

황금어장..

시장 상인분들이 많이 추천해주셔서 간 곳이죠.

역시 사람 많았습니다.

 

 

서귀포 올레시장에 통닭들이 그렇게 인기가 많더라고요.

세손가락에 꼽힌다는 집 중 하나죠.

 

요건 경성통닭의 닭강정이고요.

 

 

요건 중앙통닭의 마늘치킨임다.

1마리 1만5000원.

서울 보다 양이 훨 훨 많습니다.

주문하면 50분 있다 찾아갈 수 있습니다.

 

 

요거이 또 보석같은 식당입니다.

금복식당...

 

저그 가격표 보이시는지...

 

 

서귀포 시민들의 안식처같은 삘....

 

소박하고 정겹습니다....

 

 

요것 역시 서귀포 올레시장의 명물 꽁치김밥임다.

한줄에 4000원.

대가리와 꼬리가 쑥 나오죠...

 

 

희한하게 생선 모양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뼈를 쏙 발라냈고 비린내 하나 없이 담백함으로 승부합니다...

 

 

요집 튀김도 맛있습니다. 하나에 500원 

 

 

 

제일 잘 팔리는 것이 고추, 깻잎, 오징어 튀김이라네요.

전 갠적으로 학꽁치가 맛났습니다.

 

꽃게를 튀긴 것인데 껍질째 다 씹어먹을 수 있다고 해서 샀습니다.

살짝 입안에 걸리고 남고 그런 불편함은 있지만

꽃게를 저렇게 먹는 것도 맛있더라구요..

 

 

'먹고 마시고 걷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곳에서 찍었다 1. 부산 국제시장  (0) 2015.01.25
한일 피시로드  (0) 2015.01.04
서귀포 매일올레시장  (0) 2014.10.19
제주 보성시장 서문시장  (0) 2014.10.19
제주 동문시장 맛집 탐방  (1) 2014.10.19
김녕 월정 트레일 맛집들은?  (0) 2014.1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