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조성진씨의 우승 후 갑자기 음반업계가 들썩인다는 소식이 들립니다.

그의 앨범 예약 판매가 아이돌 가수를 앞질렀다는 둥 하면서 말이죠.

물론 반갑고 좋긴 하나 이번만 반짝 할 것이 아니라 

앞으로도 클래식 음악을 즐기는 분들이 좀 더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예전에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직후에도 한동안 클래식 음반이 잘 팔렸다는

뉴스를 본 적이 있긴한데

그것 역시 반짝하고 말았다는...

 

클래식 음악 시장은 국내에서 다른 문화 장르에 비해 작습니다.

음악회를 가는 것도 그렇고 음반을 사는 것도 그렇죠.

멀리 갈 것도 없이

주변에 클래식 음악을 듣는다는 사람도 많지 않죠.

 

안듣는 분들에게 물어보면 지루하다, 재미없다, 모르겠다, 어렵다는 이야기가 대부분이고요. 

고상해 보이는 건 좋으나 문턱이 높아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분들도 있더라구요.

그런데 정말 쉽고, 매혹적이고, 별거 아니거든요.

조금만 관심가져보면

정말 즐겁게 들을 수 있는 음악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쇼팽이 주가를 날리고 있는 요즘

쇼팽의 곡들 중에서

혹하게 빠져들만한 몇몇곡을 소개할께요.

또 어떤분들은

쇼팽을 듣기 전에 뭘 들어야 하냐,

바로크를 먼저 들어야 하는거 아니냐

쇼팽 음악에서도 순서가 있는거냐

이렇게들 물어보시는데

이건 기초 밟아가야 하는 수학이 아니거든요.

똑같은 음악입니다.

우연히 길 가다가 듣게 된 박효신의 '야생화'에 꽂혀서

박효신 노래를 찾아 듣게 되는거고

빅뱅의 '배배'가 좋으면

음원사이트에서 빅뱅 검색해서

죽 듣는게 일반적인 모습인 것처럼

클래식도 마찬가지입니다.

영화나 드라마, 광고 보다가 브금으로 나온 것에 꽂혔다면

그렇게 제목과 작곡자를 알아서

그 작곡자의 음악을 계속 찾아들으면 되는거거든요.

유튜브에도 수없이 많이 있으니 

당장이라도 찾아보시면 

댄스가수 뮤직비디오 이상의 

멋진 연주 장면들도 보실 수 있습니다. 

 

잡설이 길었네요. 

피아노의 시인 쇼팽. 

한번만 들어도 홀라당 반할만한 

그의 음악들을 몇곡 말씀드릴테니 

한번 찾아 들어보시면 좋겠습니다. 

즉흥환상곡, 녹턴 2번, 강아지왈츠, 화려한 대 왈츠,

'이별의 곡' '혁명' '흑건' '겨울바람' 등의 제목이 붙은 에튀드,

빗방울 전주곡 등은 누구나 아실테니 패쑤...

'흑건'은  영화 <말할 수 없는 비밀>에서

주걸륜과 상급생 사이에 벌어진 피아노 배틀에서 소개됐죠.

검은 건반으로만 치는 곡이라

흑건이라는 이름으로 붙여진 건데

이걸 치면서 조를 계속 올리는 신공을 시전했던... 기억하시죠?

 

 

그래서 상대적으로 덜 들어보셨을 곡으로

한번 들어보고 감동을 나누셨으면 하는 곡으로 골랐습니다.

편의상 번호를 붙였고  번호에 아무런 의미는 없습니다.

 

1. 피아노 협주곡 2번 2악장.

영화 <암살> 보셨죠?

그 영화에서 미라보여관 장면 기억나시나요?

하정우와 전지현이 처음 만나고 부부인척 하는 그 장면 말입니다.

그때 깔린 음악이 바로 쇼팽의 피아노협주곡 2번 2악장입니다.

 

여기서부터는 순전히 제 주관적인 생각.  

이 음악은 사랑의 판타지를 배가시키고 피부로 느끼게 하는데 아주 효과적입니다.

혹시 짝사랑하는 사람이 있다거나

혹은 드라마나 영화의 주인공에 두근거리며 설레서 잠못이룰 때

눈을 감고 이 음악을 들으면서 그 '대상'과 함께 하는 자신을 떠올려 보세요.

아주 짜릿짜릿한 판타지 영화가 펼쳐지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비련의 주인공이 된것처럼 마음이 아렸다가

마음이 달떠서 숨쉬기 힘들어진다거나 하는

그런 묘한 체험을 하게 될 것을 '보장'합니다.

(아니면? 말구요... ㅎㅎ)

 

 

2. 안단테 스피나토와 화려한 대 폴로네이즈

이 곡은 로만 폴란스키 감독 영화 <피아니스트> 마지막 부분에 나옵니다.

그런데 곡 중간에 소개된 발라드 1번에 비해 덜 주목됐던 곡입니다.

하나의 작품인데 성격이 다른 두 곡이 연결됐다고 할까.  

실제로 쇼팽은 뒷 부분을 먼저 썼고 전주같은 앞부분은 나중에 썼다고 하는데

그건 뭐 그리 중요한 건 아니고

곡의 성격은 이름에서 대충 짐작하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앞부분은 안단테라는 말에서 알수 있듯

느리고 서정적이고 꿈결처럼 평온한 분위기로 진행되는 곡이구요.

뒷부분은 화려하다는 표현에 맞는 곡입니다.

시원하고 맑은 폭포수처럼 피아노 선율이 쏟아지는 느낌입니다.

유튜브에는 러시아 피아니스트 예브게니 키신이 연주한 영상이

특히 조회수가 많더라구요.

 

 

3. 발라드 3번 

단언컨대

쇼팽 피아노가 추구하는 유미주의  극치!! 입니다.

 

눈을 감고 한번 잘 들어보세요.

구름위를 걷는 듯 시작되는 피아노 선율들은

이내 비처럼 땅에 내리고 산을 넘고 물을 건너며

한편의 장대한 드라마를 만들어냅니다.

 

개인적으론 헝가리 피아니스트 타마스 바사리의 연주를 사랑합니다만

아르투르 루빈슈타인, 크리스티안 치머만의 연주도

이 드라마틱한 서사를 살려내는데 부족함이 없습니다.

 

4. 영웅 폴로네이즈

이 곡을 처음 들었던 것은 1986년이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쇼팽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였는데

제목도 생각이 안나네요

아마 85, 86년 그 언저리였는데

생각나는 분 있으면..

그 영화에서 쇼팽이 영웅 폴로네이즈를 연주하는데

그 맑고 경쾌하면서도 짜르르한 선율이

철없던 중학생의 마음에 확 와서 꽂혔습니다.

정확치는 않으나

영화에선

쇼팽이 당시 함께 어울리던 리스트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 받다가

피아노 앞에 앉아서

이 곡을 연주했던 것으로 기억나는데... 더 이상은 음...

여하튼 처음 들어도 친숙하고 흥미롭게 감상할 수 있는 곡입니다.

이번 쇼팽 콩쿠르에서

조성진씨가 갈라 콘서트에서 연주했던 곡도

피아노협주곡 1번과 함께

이 곡을 연주했던 것 같아요.

 

어마어마하게 많은, 좋은 곡들이 있지만

일단 이 네곡과 함께

쇼팽의 세계로

여행을 떠나도록 하시죠...

 

 

 

 

 

 

 

 

저작자 표시
신고

  1. 딸기21 2015.11.04 20:00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오옷 이 사람이 쇼팽이구나! 그림 많이 봤는데

  2. SONYLOVE 2015.11.05 00:00 신고  링크  수정/삭제  답글

    저도 오늘 추천해주신 쇼팽곡으로 오늘 잠들기 전 찾아 들어봐야겠네요..
    추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