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기발한 상상력의 끝은 어디일까 테리보더 전시회

 

테리 보더라는 작가를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

그의 작품들은 유쾌하고 즐겁고 웃기고 은근히 야한 것이

많은 이야깃거리를 만들어내며 재미있게 만든다.

그에 대한 더 많은 이야기를 알고 싶으면

블로그 http://terryborder.com/ 를 방문하면 된다.

 

왕따 계란 /사비나 미술관 제공

 

그의 작품은 비주얼 스토리텔링, 그리고 블랙 유머를 표방한다.

코믹한 상상력은 물론이고 저 속에 숨어 있는 '음란 마귀'도 불러 일으킨다. 

비꼬기도, 꼬집기도 잘한다. 

이 바로 위에 나와 있는 '왕따 계란'은 인종 차별의 부당함을 풍자한 것이다.

그는 부활절에 컬러풀한 계란을 선물하고 주고받는 것에서 착안해서 이 작품의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한다. 

백인전용(white only), 유색인전용(colored only)하는 식의 인종차별을 상징하는 표지판이 불과 얼마전까지도 

미국에 많았었다며, 그런 역사를 고발한다. 

이같은 상황이 잘 묘사됐던 영화가 <히든 피겨스>다. 

히든 피겨스/ 출처 =네이버 영화

 

이 작품은 어떤가

까발리기/ 사비나미술관 제공

땅콩 껍질이 배를 갈라 보여준다. 우리 식으로 따지면 '배째기' 정도 될까?

작품 제목은 '까발리기'다. 억울해서 배를 째는 것인지, 아니면 아몰랑 배 째! 인지는

각기 상상하는 사람들의 몫일 터다.

아무튼 이번에 처음으로 여는 한국 전시회에서 그의 작품을 보며 재미있는 상상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사비나미술관에서는 감상 뿐 아니라 관객들이 실제로 상상한 것을 만들고 사진을 찍어 남길 수 있도록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