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자료제공  키이스트     7월 3일

 

 

 

키배우 정려원, 키이스트와 전속 계약 체결

- 배용준, 최강희, 임수정, 주지훈, 봉태규, 김현중, 김수현 등과 한솥밥

- “어떤 역이든 대중의 기대치에 부응하고 신뢰받는 배우 되고파”

(2012년 07월 03_서울) 배우 정려원이 아시아 문화콘텐츠 기업 ㈜키이스트(054780)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정려원이 계약을 체결한 키이스트배용준, 최강희, 임수정, 주지훈, 봉태규, 김현중, 김수현, 홍수현, 소이현, 왕지혜 등이 소속되어 있으며,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매니지먼트 시스템으로 업계에 정평이 나있다.

정려원은 “앞으로도 배우로서 성장해야 할 부분이 너무나 많다” 면서 “어떤 역할을 맡든지, 대중의 기대치에 부응하고 신뢰받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고 도전하고 싶다” 라는 뜻을 전했다.

키이스트 양근환 대표는 “정려원은 수 많은 매력을 가지고 있으며, 연기자로서 잠재력이 풍부한 배우”라며 “체계적인 매니지먼트 및 국내외 자산을 활용하여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밝혔다.

최근 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에서 안하무인, 천방지축의 ‘백여치’ 역을 훌륭하게 소화해 낸 정려원은 색깔 있는 연기와 남다른 패션 감각으로 꾸준히 대중의 사랑을 받아왔다.

정려원은 2005년 국민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에서 ‘희진’ 역을 통해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함과 동시에 대중적인 사랑을 얻으면서 주목 받았다. 이후, <안녕, 프란체스카>, <넌 어느 별에서 왔니>, 영화 <두 얼굴의 여친> 등 굵직한 작품에 연이어 출연하면서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특히, 2007 <두 얼굴의 여친>에서는 다중인격을 지닌 ‘아니’ 역으로 대중의 사랑을 얻는 동시에 청룡영화상 ‘신인 여우상’ 수상의 영예도 안았다. 이후 2009년 영화 <김씨 표류기>에서는 히키코모리 ‘여자 김씨’ 역을 맡아 열연, 관객과 평단 모두의 호평을 받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려원은 향후 키이스트와 함께 배우로서 내실 있는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뒷담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령 광고도 완판  (0) 2012.07.15
김용만  (0) 2012.07.15
정려원  (0) 2012.07.15
칵스 섬머소닉 2년 연속 무대 오른다  (0) 2012.07.15
인피니트 15분만에 티켓 매진  (0) 2012.07.13
소지섭  (0) 2012.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