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당대의 TV예능프로그램은 음악이 장악했다. MBC <나는 가수다>나 <위대한탄생>, KBS <탑밴드>, 조만간 방송될 Mnet <슈퍼스타K>처럼 음악을 내세운 서바이벌 프로그램뿐만이 아니다. <무한도전>은 서해안 고속도로 가요제를 준비하며 무한도전 멤버와 뮤지션들을 조합해 음악이 만들어지는 과정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남자의 자격>은 지난해 큰 성공을 거뒀던 ‘합창단 프로젝트’를 다시금 준비 중이다. 피겨스케이팅 서바이벌 프로그램 <키스앤크라이>도 김연아, 아이유가 함께 부른 로고송이나 스케이팅 배경음악과 관련된 내용이 스케이팅 자체보다 화제를 모으는 모양새다. 음악이 TV프로그램의 주된 소재로 사용되는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는 가수나 밴드가 등장하는 드라마도 여럿 선보였고, <남자의 자격>이나 <무한도전> 등도 합창단프로젝트나 가요제 등 음악 관련 이벤트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대중문화·방송 전문가들은 이처럼 음악이 지속적인 소재로 사용되는 이유로, 일정 수준 이상의 시청률을 담보할 수 있는 안정성을 꼽는다. 짧은 시간에 정서적 공감대와 감동을 끌어내기 쉽기 때문에 화제성 면에서도 효과가 뛰어나다. 출연자, 전개방식 등에서 풍성하고 다양하게 풀어갈 여지가 많은, 내실 있는 소재이기도 하다. TV평론가 김교석은 “대중적이고 쉽게 몰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음악은 가장 효과적인 소재”라면서 “서바이벌 프로그램뿐 아니라 다른 장르에서 끊임없이 차용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컨버전스 시대의 새로운 산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다. 굳이 예능이니 음악이니 구분할 필요 없이 콘텐츠를 전달하는 색다른 형식으로 보자는 것이다. 대중음악계의 한 관계자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뮤지션이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것을 놓고 음악가 정신을 논하곤 했지만 이젠 그런 논의가 무의미한 것 같다”면서 “예전과 같은 방식의 음반 기획, 제작, 발표 등 절차나 형식에 얽매이는 대신 시대적 흐름을 수용해 적절한 옷입기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화평론가 정덕현은 “개별적인 콘텐츠보다는 장르의 융합이 주목받고 효과도 크다”면서 “앞으로 음악과 예능이 결합한 형태가 더욱 다양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물론 방송사가 음원판매로 부가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점도 무시할 수 없다. 음원을 출시하는 예능프로그램이 증가하는 것은 방송사의 이 같은 속내를 방증한다. 이 부분은 방송사와 기존 대중음악계가 첨예하게 맞서는 부분이기도 하다.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서 음원이 쏟아지면서 가요차트를 싹쓸이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에 기존 가수들은 신곡을 내놓아도 설 자리가 없다. 몇 년간 공들여 준비한 곡이라 할지라도, 예능프로그램을 발판으로 한 화제성 음원과 맞부딪치면 대개는 속절없이 패하고 만다. 최근 가수 백지영이 2년 남짓 준비해 내놓은 음반 타이틀곡 ‘보통’은 통합차트인 ‘가온’ 주간부문(6월 첫째주)에서 4위까지 오르는 데 그쳤다. 1~3위는 모두 <나는 가수다> 음원이 차지했다.

가요계에서는 다음달 2일 소개될 <무한도전> 음원 7곡 대부분이 음악차트 톱 10에 진입할 것으로 보고 있다. 2년 전 <무한도전>의 올림픽대로 가요제를 통해 발표됐던 박명수·제시카의 ‘냉면’이나 유재석·타이거JK·윤미래의 ‘렛츠 댄스’ 등은 한 달여간 온라인 음악차트 상위권을 차지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다음달 초에 신곡을 발표하기로 한 기존 가수들도 컴백일정을 늦추고 있다. 한 아이돌그룹 소속사 대표는 “원래 7월 첫째주로 컴백일정을 잡았는데 중순 이후로 미룰 예정”이라면서 “ ‘무도음원’이 쏟아져 나올 텐데 애써 만든 곡을 버릴 필요가 있느냐”고 털어놨다. 신인 아이돌 그룹을 시장에 내놓기로 한 기획사 대표 역시 “몇 년간 준비해서 데뷔앨범을 내놨는데 이름조차 알리기 힘든 실정”이라면서 “이 같은 분위기라면 당분간 새로운 음악적 트렌드의 출현은 불가능하다”고 걱정스러워 했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 관계자는 “일시적으로 재미있자고 만든 이벤트성 음악에 가요시장이 요동치고 있다”면서 “거대 방송사들이 직접 음원장사에 나서서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며 가요시장의 뿌리를 흔드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