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최근 종영한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KBS)은 높은 완성도와
캐릭터가 내뿜는 매력으로 수많은 열성팬을 낳았다. 이 드라마가 건진 또 다른 수확은 신인 연기자 박유천을 발굴했다는 점. 극중 까탈스럽고 강직한 성품의 유생 이선준을 맡은 그는 연기력이 검증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첫 연기 도전이라는 위험부담이 있었지만 무난하고 자연스럽게 배역을 소화해 드라마 제작 관계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박유천(믹키유천)의 연기도전 성공의 가장 큰 요인은 캐릭터 선정이다. 드라마평론가 정덕현은 “이선준이라는 캐릭터는 매력적이기는 하지만 고도의 연기력을 요구하는 역할이 아니었기에 연기를 처음 하는 신인 연기자에게는 연기력 논란 시비도 줄이고 이미지도 높일 수 있는 이상적인 역할이었다”면서 “처음 연기에 도전했던 다른 아이돌 출신과 비교할 때 현명한 선택이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