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은의 잼있게 살기
출처 : 경향신문

2011년이면 일반가정에도 가정용 연료전지(1㎾급)가 보급돼 요금부담 없이 전기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가정용 연료전지는 도시가스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산업자원부는 가정용 연료전지의 대중화를 위해 올해부터 2008년까지 4백10억원을 들여 상용화를 본격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따라서 2011년쯤이면 가정용 연료전지 값이 대당 1천만원대로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1㎾급의 경우 지금은 가격이 1억3천만원에 달해 일반인들이 구입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연료전지는 액화천연가스에서 발생하는 수소를 이용해 전기와 온수, 난방을 공급하는 시스템으로 에너지 효율이 높고 이산화탄소 발생도 줄일 수 있는 차세대 신·재생에너지다. 국내 일부 대기업이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1㎾급이면 30평형대 아파트에서 4인가족이 일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는 정도의 전기를 공급할 수 있다.



산자부 관계자는 “1천만원의 비용도 일반 가정에서 부담하기 힘든 만큼 정부와 에너지 기업이 보급확산을 위한 대대적인 지원을 하게 될 것”이라며 “구체적인 지원내역은 추후 결정하되 큰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는 선에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산자부는 또 내년부터 2030년까지 에너지 정책방향의 큰 흐름을 제시할 ‘국가에너지 기본계획’을 올해 말까지 수립키로 했다. 여기에는 장기적인 에너지수급 계획 및 전망, 에너지 안정적 확보를 위한 대책, 온실가스 배출감소를 위한 대책도 포함된다. 우리나라의 에너지 관련 계획은 개별법에 따라 전력수급계획, 수소경제마스터플랜 등으로 각기 나뉘어 연계성이 없었다.



산자부는 이날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가스하이드레이트 운영위원회를 열고 탐사·생산에 필요한 예산 1백53억원도 지원키로 했다. 화석연료를 대체할 청정 에너지원인 가스하이드레이트는 포항 앞바다에 부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박경은기자 king@kyunghyang.com〉
기사제공 :